즐겨찾기 추가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교육 노인 아동/청소년 다문화 장애 영유아 여성
2015.06.11(목) 12:11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교육
노인
아동/청소년
다문화
장애
영유아
여성

시각 장애인에게 소리로 의류 정보 알려주는 ‘들리는 옷장’, 17일 성황리 종료

청년 기업 ‘솔룩(SOLLOOK)’ 4월 17일 여의도 이룸센터에서 시각 장애인 위한 배리어 프리 매장 진행
△주식회사 코오롱인더스트리FnC ‘에피그램’ △테이트(인디에프) △MMIC(에이엠컴퍼니) 의류 기부로 사회 공헌 참여
2021. 04.23(금) 15:18

여의도 이룸센터에서 진행한 시각 장애인을 위한 팝업 매장 ‘들리는 옷장’
2021년 4월 21일 (뉴스와이어) -- 청년 기업 솔룩(SOLLOOK)의 시각 장애인을 위한 배리어 프리 팝업 매장 ‘들리는 옷장’이 여의도 이룸센터 이룸홀에서 4월 17일 성공적으로 진행됐다.

루키는 행복나눔재단이 운영하는 청년 소셜 이노베이터 양성 동아리로, 솔룩은 전남대 루키에서 탄생한 청년 기업이다. 솔룩은 ‘솔루션(Solution)’과 ‘찾아보다(Look)’의 합성어로 ‘시각 장애인에게 패션을 선물하는 기업’이라는 모토 아래 시각 장애인을 위한 의류 정보 음성 출력 서비스를 개발했다.

팝업 매장은 4월 20일 장애인의 날을 맞아 특별히 기획됐다. 매장에는 솔룩이 개발한 시각 장애인용 의류 정보 음성 출력 서비스가 적용됐다. 모든 의류에 근거리 무선 통신(NFC) 태그가 부착돼, 시각 장애인은 솔룩 애플리케이션이 설치된 스마트폰을 NFC에 가져다 대면 해당 의류에 대한 설명을 들을 수 있다.

매장에는 총 33명의 시각 장애인이 찾아 솔룩 서비스를 체험했다. 한 시각 장애인은 “언젠가 혼자서 쇼핑할 수 있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기대감이 생긴다”며 만족감을 나타냈다.

매장에는 시각 장애인들이 상담 후 취향, 라이프 스타일에 맞는 옷을 고를 수 있도록 전문 코디네이터를 배치했다.

매장 내 모든 의류는 방문한 시각 장애인들에게 무상으로 제공했다. 행사 참여 브랜드들이 행사 취지에 공감해 선뜻 기부를 결정했기 때문이다.

행사 의류는 △주식회사 코오롱인더스트리FnC ‘에피그램’ △주식회사 인디에프의 ‘테이트’ △에이엠컴퍼니 섬유 회사가 론칭한 ‘MMIC’ 브랜드의 제품들로 꾸려졌다. 행사 뒤 남은 의류는 한빛맹아원의 성인 시각 장애인들에게 기부될 예정이다.

이날 매장을 찾은 한빛맹아원 권혜미 팀장은 “시각 장애인이 옷을 살 때는 주로 동행자의 취향에 따라 구매하는 경우가 많은데, 솔룩은 옷 색상, 가격, 세탁법 등 의류 관련 정보를 비장애인 도움 없이 혼자서 알 수 있다는 게 인상적이었다”며 “행사 후 남은 의류를 한빛맹아원에 기부하기로 결정한 브랜드들에도 감사하다”고 말했다.

한편 솔룩의 모태가 된 루키는 현재 연세대, 고려대 등 전국 30개 대학에서 활동하고 있다. 2017년 창단 이래 1000명이 넘는 대학생이 기업가 정신을 갖춘 소셜 이노베이터로 성장하고 있다. 루키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루키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복지닷컴 6989400@hanmail.net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

복지닷컴 : (656-934) 광주광역시 동구 백서로 188등록번호: 광주 아-00116등록연월일 : 2012년 9월 4일발행인 : 주정주 편집인 : 전성남

대표전화 : 062)227-9599 팩스 : 062-228-9599이메일 : jsnsw@naver.com 청소년보호 책임자 : 전성남

< 복지닷컴 >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